한국 조선업 수주 "中.日따돌리고 4개월째 1위 기록"

김선정 | 기사입력 2019/09/08 [14:49]

한국 조선업 수주 "中.日따돌리고 4개월째 1위 기록"

김선정 | 입력 : 2019/09/08 [14:49]

▲     © jmb방송


[jmb방송=김선정 기자]우리나라가 조선업 수주량이 4개월 연속 세계 1위를 기록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8일 발표한 '8월 조선업 수주 실적 및 고용동향'에서 지난달 전 세계 선박 발주 100만 환산 톤 가운데 한국이 73.5%인 73만 5천 톤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5월 이후 4개월 연속 세계 최다 수주량이다.

 

선종별로는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발주물량 3척 중 3척을 모두 수주했고, 유조선 14척 중 13척(LNG 연료추진선 10척 포함)을 수주했다.

 

이에 따라 올해 1∼8월 수주금액도 113억 달러(약 13조 5천억 원)로 중국(109억 3천만 달러)을 제치고 세계 1위를 회복했다.

 

1∼8월 수주량 기준으로는 한국이 세계 전체 발주량의 34.9%인 464만 환산 톤을 수주해 중국 502만 톤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산업부는 한국 조선업이 선전하는 이유에 대해 "LNG 운반선,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등 고부가가치 선종에서 경쟁우위를 지속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해석했다.

 

올해 발주된 LNG 운반선 27척 중 24척,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17척 중 10척을 한국이 수주했다.

 

한국 조선업체 건조량은 지난해 최저점인 772만 환산 톤까지 떨어졌지만, 올해 4월 이후 월 건조량도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조선산업 고용도 지난해 8월 10만 5천 명으로 최저치를 기록한 이후 늘어나 올해 8월에는 11만 명대를 회복했다.

<이메일 : solectio0627@naver.com>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