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중 대구시 물산업클러스터에 한국물기술인증원 설립 추진

하동호 | 기사입력 2019/05/10 [10:38]

6월 중 대구시 물산업클러스터에 한국물기술인증원 설립 추진

하동호 | 입력 : 2019/05/10 [10:38]

 

▲ 한국물기술인증원 주요기능     © jmb방송

 

[jmb방송=하동호 기자]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세계적 수준의 물 분야 인‧검증 체계 구축을 위하여 인·검증 전문기관인 한국물기술인증원(이하 인증원)을 올해 6월 중 대구광역시 물산업클러스터에 설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작년 6월 제정된 「물산업진흥법」에 따라 설립되는 인증원은 물 분야 기술 또는 제품의 위생안전, 품질 및 성능을 확보하기 위한 인·검증 업무와 이와 관련된 연구개발, 물 기업 해외진출 지원 등의 기능을 수행한다. 

 

환경부는 인증원 설립 과정의 객관성‧공정성 확보를 위하여 법률‧행정‧물산업 등 각계 전문가로 구성된 ‘인증원 설립위원회‘(이하 설립위)를 올해 3월부터 운영했다.

 

또한, 그간 총 4차례 설립위를 개최하여 정관을 비롯한 인증원 운영에 필요한 주요 규정(직제‧인사‧보수‧회계 규정 등)을 마련했다. 

 

아울러, 국내 물기업의 지역적 분포, 인증업무 절차 등 향후 기관 발전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대구광역시 물산업클러스터를 최종 입지로 최근 선정했다.

 

대구광역시의 경우 수십년간 논의되어 왔던 낙동강 물문제의 당사자로서 과학적 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이 필요한 지역으로, 이에 대한 지역의 물문제 해결 의지도 입지 선정 시 고려됐다. 

 

한편, 인증원은 향후 단계적으로 기관의 기능 및 조직을 확대하여 인증 기준 개발 및 국제표준화, 시험․분석, 인증 분야 국제협력 등의 업무도 수행할 계획이며, 기능과 역할 확대 등에 따라 분원 설치 시에는 이번에 후보로 검토되었던 타 지역 설치를 고려할 계획이다. 

 

박하준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인증원은 물 기업들에게 최상의 인‧검증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국내 물 산업 발전의 한축을 담당할 것”이라며, “올해 6월 중 기관 설립이 마무리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메일 : khh9335@hanmail.net>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