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충북 지역 화학사고 예방․대응 역량 커진다

김문정 | 기사입력 2018/11/30 [09:56]

강원‧충북 지역 화학사고 예방․대응 역량 커진다

김문정 | 입력 : 2018/11/30 [09:56]

 

▲ 화학재난 합동방재센터 조직 체계     © jmb방송

 

[jmb방송=김문정 기자] 정부는 효과적인 화학사고 예방과 신속한 대응을 위한 ‘충주 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를 충북 충주시 호암동 충주종합운동장내에 설치하고, 30일 이곳에서 개소식을 갖는다고 밝혔다.

 

개소식에는 박천규 환경부 차관, 이종배 국회의원(충북 충주)을 비롯해 조길형 충주시장 등 지자체와 김홍필 중앙119구조본부장 등 관계부처 및 지역 업계와 주민 등이 참석한다.

 

충주 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는 강원과 충북 지역의 화학사고 예방 및 대응을 담당하는 범정부 협업조직으로,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고용노동부, 소방청, 충청북도 및 충주시 등에서 각각 전담인력을 파견하여 57명, 5개 팀*으로 구성․운영된다.

 

충주 화학재난합동방제센터는 평소에는 사고 예방을 위해 취급업체의 합동 지도․점검을 실시하고, 각 부처별 소관법령에 따라 사업장 안전관리 임무와 사고대비 관계부처 합동훈련을 실시한다.

 

또한 화학사고 시에는 관계기관간 즉각 사고 상황을 공유하고, 화학물질 독성정보 확인, 피해범위 예측 등 유기적인 협업을 통해 화학사고에 대한 전문적‧효과적인 대응과 복구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는 부처별 화학사고 예방ㆍ대응 기능을 신속하게 집결하여 공동 대응하기 위해 전국 6개 주요 산단 지역(구미․서산․익산․시흥․울산․여수)에 설치됐다.

 

환경부에 의하면 합동방재센터는 2013년 12월 구미에서 첫 번째 센터가 개소된 이래, 관계기관 합동지도․점검 총 992회, 화학사고 대응 합동훈련 총 507회를 실시하여 지역 화학사고의 효과적 예방 및 대응에 기여했다.

 

부처별로 관리하던 사업장 지도․점검을 합동으로 실시하여 안전은 담보하면서도 기업부담을 최소화* 하고, 민‧관 합동 대피 훈련 등을 통해 지역 주민들의 안전관리 강화 및 불안 해소에도 도움**을 줬다.

 

그간 강원․충북지역은 약 1,700여개 화학물질 취급업체가 입주하여 국내 화학물질 유통량의 약 10%를 차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화학재난 대응 전문기관이 없고, 기존 센터와도 멀리 떨어져 있어 신속하고 전문적인 사고 초동대응에 대한 요구가 높았다. 

 

박천규 환경부 차관은 개회사를 통해 “이번 충주 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 개소로 효율적인 사업장 안전관리와 신속한 관계부처 합동 대응이 가능하게 됐다”라며, “강원‧충북 지역의 화학 안전수준이 한층 향상되고 지역주민들도 보다 안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이메일 : khh9335@hanmail.net>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