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야당, 조국 임명 반발...해임건의안.국조.특검 거론은 정쟁"

김은해 | 기사입력 2019/09/10 [20:06]

이인영 "야당, 조국 임명 반발...해임건의안.국조.특검 거론은 정쟁"

김은해 | 입력 : 2019/09/10 [20:06]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 jmb방송


[jmb방송=김은해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0일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일부 야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해 해임건의안·국정조사·특검을 거론하는 것과 관련해 "분명히 본질은 정쟁이며 그보다 못한 분풀이일 수도 있다"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하루도 지나지 않은 장관을 뭘 평가해 해임건의안을 만지작거리느냐"며 "뭐가 못 미더워서 벌써 국조, 특검을 운운하나. 모순이고 이율배반"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조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 "검찰은 수사로 조 후보자를 정조준했다"면서 "윤석열 검찰은 '어떤 경우에도 정치를해서는 안 된다'는 국민 명령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 원내대표는 전날 패스트트랙 관련 고소·고발 사건이 검찰로 송치된 것과 관련, "민주당의 30명 넘는 의원들은 전원이 성실히 임했는데 자유한국당 의원 59명 전원은 소환에 거부했다"면서 "엄정한 수사와 법·원칙에 따른 처리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법무부 장관과 총리 시절에 불법 필벌과 준법을 강조했다"면서 "황 대표와 한국당은 정의의 이름을 사칭해 폭력과 불법행위에 따르는 책임을 회피하지 말아야 한다. 그건 위선"이라고 거듭 비판했다.

<이메일 : khh9333@naver.com>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