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링링 고양시 강타 500여 채 정전 발생

김문정 | 기사입력 2019/09/07 [15:41]

태풍 링링 고양시 강타 500여 채 정전 발생

김문정 | 입력 : 2019/09/07 [15:41]

 

▲ 오후2시 30분 기상청 태풍링링 북상 진행 상황    © jmb방송 기상청켑처


[jmb방송=김문정 기자]기상청에 의하면 13호 태풍 '링링(LINGLING)'은 서해 먼 해상을 따라 북상하여 1430분 현재 북한 해주 남서쪽 약 30km 부근 황해도 해안(37.8N, 125.5E)에 상륙했다고 알려지고 있다.

전국에서 피해가 속출하고 서울 경기지역은 심한 강풍으로 특히 고양시는 500여채가 정전이 발생했으며,강한 바람으로 피해복구가 어려운 것으로 알려지고, 자동차 경적이 울리고, 아파트 베란다의 안전 휀슬이 심하게 흔들리는 등 위협적인 강한 바람으로 피해가 많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기상청은 오후 230분 현재 13호 태풍 '링링(LINGLING)'은 앞으로 북한 내륙을 따라 북상하면서 빠르게 약화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남해안과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과 서해상, 동해중부해상에 발효 중인 태풍특보는 차차 강풍과 풍랑 등 일반 특보로 변경되겠으니,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와 태풍정보를 참고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메일 : khh9335@hanmail.net>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