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소방본부, 수소전기차량 화재대응 교육 가져

내달까지 실제 수소전기차량을 활용한 소방서 순회교육 추진

박한수 | 기사입력 2019/08/25 [23:05]

충남소방본부, 수소전기차량 화재대응 교육 가져

내달까지 실제 수소전기차량을 활용한 소방서 순회교육 추진

박한수 | 입력 : 2019/08/25 [23:05]

▲     © jmb방송


[jmb방송=박한수 기자] 충남소방본부(본부장 윤순중)는 수소전기자동차 화재 대응을 위한 화재·구조·구급대원 특별 교육을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특별 교육은 도내 수소전기자동차가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현재 수소전기자동차는 120대에 불과하지만, 올해 중으로 350대가 추가로 보급될 계획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수소를 연료로 하는 만큼, 누출 시 화재와 폭발의 우려가 높다는 점이다. 실제 차량에 설치된 고전압 배터리와 고압수소탱크는 화재 시 폭발 위험성이 있다는 게 소방본부 관계자의 설명이다.

 

따라서 소방본부는 지난달 수소전기자동차 화재대응을 위한 대책을 수립, 현장대원들에 대한 특별교육을 추진 중이다.

 

지난 22일에는 한국교통안전공단에서 도내 16개 소방서 현장대응팀장, 구조구급센터장, 안전센터장 등 현장지휘관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교육을 실시했다.

 

소방본부는 내달까지 수소전기차를 활용해 소방서 순회 교육을 병행한다는 계획이다.

 

교육은 △수소전기자동차의 구조 및 작동원리 △수소탱크 저장 안전시스템 △ 차량 절단 영역 및 고전압 시스템 △화재특성 및 위험요인과 진압대책 등이다.

 

도 소방본부 관계자는 “현장대원들에 대한 반복적인 교육과 훈련을 통해 수소전기자동차 화재대응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수소전기자동차는 수소와 산소를 반응시켜 얻어진 전기로 모터를 움직여 주행하는 자동차를 말한다. 1회 충전으로 최대 600㎞가량을 주행 할 수 있어 기존 친환경 자동차 대비 주행거리가 길어 소비자의 눈길을 끌고 있다.

<이메일 : khh9335@hanmail.net>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