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보복관세 조치에 관세율 5%P 올려 재보복…무역전쟁 심화 우려

"中 필요없다"며 기업에 "美로 돌아오는 것 포함 中 대안 찾아야" 압박

김문정 | 기사입력 2019/08/24 [08:01]

중국의 보복관세 조치에 관세율 5%P 올려 재보복…무역전쟁 심화 우려

"中 필요없다"며 기업에 "美로 돌아오는 것 포함 中 대안 찾아야" 압박

김문정 | 입력 : 2019/08/24 [08:01]

▲     © jmb방송


[jmb방송=김문정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중국의 미국산 제품 추가 관세 부과에 대한 보복조치로 중국산 제품 관세율을 최대 30%로 올리기로 하는 등 '관세폭탄'으로 바로 반격했다.

 

미중 무역협상 교착 상태에 놓인 가운데 양국 간 맞불 관세로 대치전선이 가팔라지면서 당분간 무역전쟁이 더 심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가뜩이나 세계 경제가 전반적인 경기침체 국면을 보이는 가운데 경제규모 1~2위인 미중의 끝없는 대결로 세계 경제에 드리운 먹구름은 더 짙어질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을 통해 모두 5천5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를 현재 방침보다 5%포인트씩 인상키로 했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현재 25%로 부과한 2천5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은 오는 10월 1일부터 30%로 5%포인트 인상하겠다고 말했다. 또 나머지 3천억달러 규모에 대해서는 9월과 12월 두 번에 나눠 각각 15%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공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초 나머지 3천억달러 제품의 경우 9월 1일부터 10%의 관세를 부과키로 했다가 소비재인 휴대전화나 랩톱 등 일부 품목의 경우 12월 15일로 부과 시기를 연기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연기 품목의 규모가 1천560억달러에 달한다고 추산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에서 "오랫동안 중국(그리고 많은 다른 나라들)은 무역과 지적 재산권 절도, 그리고 훨씬 많은 것에서 미국을 이용해 먹었다"며 "우리나라는 중국에 연간 수천억달러를 잃고 있지만 끝이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슬프게도 과거 정부는 중국이 공정하고 균형 잡힌 무역에서 벗어나 훨씬 앞질러 가도록 허용해 미국 납세자들에게 큰 부담이 돼 왔다"며 "대통령으로서 나는 더이상 이런 일이 발생하도록 허용할 수 없다. 공정무역 달성의 정신에서 우리는 아주 불공정한 이 무역관계의 균형을 잡아야 한다"고 강조다.

 

이어 "중국은 750억달러 어치의 미국산 제품에 새로운 관세를 부과하지 말았어야 했다"며 중국의 결정이 정치적 동기에 의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메일 : khh9335@hanmail.net>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