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송환법 반대 시위...시진핑, 준엄한 법 집행 지시"

시위 사태, 홍콩 경제에 악영향…주말 시위 정국 분수령 될 듯

김문정 | 기사입력 2019/08/15 [23:13]

홍콩 "송환법 반대 시위...시진핑, 준엄한 법 집행 지시"

시위 사태, 홍콩 경제에 악영향…주말 시위 정국 분수령 될 듯

김문정 | 입력 : 2019/08/15 [23:13]

▲ 홍콩 폭동 진압 경찰이 지난 13일 홍콩 국제공항을 점거한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대를 향해 후추 스프레이를 뿌리며 해산을 시도하고 있다.     © jmb방송


[jmb방송=김문정 기자]'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가 격화하는 가운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무력개입 대신 준엄한 법 집행으로 이를 해결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홍콩 빈과일보가 15일 보도했다.

 

빈과일보에 따르면 시사 평론가 린허리(林和立)는 중국 본토 소식통을 인용해 "홍콩 사태에 대한 시 주석의 최신 지시는 '군대를 동원할 필요는 없으며, 준엄한 법 집행으로 최대한 빨리 혼란을 평정하라'는 것이었다"고 밝혔다.

 

이는 인민해방군 무장경찰 등을 홍콩에 투입하지 말고, 홍콩 내 경찰력으로 송환법 반대 시위대에 강경하게 대처해 조기에 질서를 회복하라는 의미로 읽힌다.

 

이러한 지시는 이달 초 개막한 베이다이허(北戴河) 회의에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고 빈과일보는 전했다.

 

베이다이허 회의는 7월 말이나 8월 초 중국의 전·현직 수뇌부들이 수도 베이징에서 동쪽으로 300㎞ 떨어진 휴양지 베이다이허에서 휴가를 겸해 중대 현안의 방향과 노선을 논의하는 비공식 회의다.

 

홍콩 시위 사태가 격화하면서 베이다이허 회의에서 무력개입이 결정돼 인민해방군 무장경찰 등이 송환법 반대 시위 진압에 나설 것이라는 소문이 끊이지 않았었다.

 

전문가들은 중국 중앙정부가 홍콩에 무력으로 개입하기에는 치러야 할 대가가 너무 크다며 그 가능성이 작다고 진단했다.

 

중국 행정부인 국무원의 자문을 맡는 스인훙(時殷弘) 중국 인민대 교수는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우리가 군대를 투입할 필요는 없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홍콩 경찰은 점차 대응의 수위를 높일 것이며, 그들은 아직 모든 수단을 다 쓰지는 않았다"고 지적했다.

 

스 교수는 "중국이 (홍콩 사태에) 직접 개입한다면 이는 미국 등 강대국과의 관계를 해치고, 중국의 자체 발전에 혼란을 부르는 한편 홍콩의 특별 지위를 잃게 하는 결과를 낳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미국과의 무역전쟁이 계속되면서 중국의 금융 시스템에 대한 홍콩의 중요성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며 "중국이 너무 적극적으로 개입한다면 미국은 홍콩에 부여한 특별 지위를 철회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메일 : khh9335@hanmail.net>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