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택배 노동자 편의증진 위한 ‘무인택배함’ 남부청사에도 설치

지난 4월부터 북부청사에 무인택배함 50개 운영 중, 호응도 높아

박한수 | 기사입력 2019/08/13 [11:10]

경기도, 택배 노동자 편의증진 위한 ‘무인택배함’ 남부청사에도 설치

지난 4월부터 북부청사에 무인택배함 50개 운영 중, 호응도 높아

박한수 | 입력 : 2019/08/13 [11:10]

 

▲     © jmb방송

 

[jmb방송=박한수 기자] 택배 노동자 편의 증진을 위한 무인택배함이 경기도청 북부청사에 이어 남부청사에도 설치‧운영된다. 앞서 도는 지난 4월초부터 북부청사에 50개를 운영하고 있으며, 노동자 및 직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경기도는 택배 노동자들의 노동 강도를 완화하고 휴식시간을 보장하기 위해 13일 부터 경기도청 남부청사 구관, 제2별관, 제3별관 등 총 3곳에 130칸의 무인택배함을 설치, 운영한다고 밝혔다.

 

‘무인택배함’은 택배 노동자가 택배함에 배송물을 보관 후 안내문자를 직원에게 보내면 직원이 직접 수령해 가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이에 따라 1일 평균 200여건에 달하는 택배량 처리를 위해 남부청사 건물 4곳에 위치한 사무실 곳곳을 돌며 개인별로 전달해야 했던 택배노동자들의 노동 강도가 크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도는 향후 추가 수요가 발생할 경우, 무인택배함 확대 설치를 추진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택배노동자들의 노동강도를 줄임으로써 근무 중 쉴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남부청사에도 무인택배함을 설치하게 됐다”라며 “무더위로 고생하는 택배 노동자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무더위로 고생하는 이동노동자들이 근무 중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7월부터 청사 내 이동노동자 쉼터를 마련, 운영하고 있다.

<이메일 : khh9335@hanmail.net>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