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모시장 '급변' … 여성·2030세대 비중 높아져

김민정 | 기사입력 2019/08/08 [20:07]

탈모시장 '급변' … 여성·2030세대 비중 높아져

김민정 | 입력 : 2019/08/08 [20:07]

▲ 탈모시장의 주 고객층이 중장년 세대에서 젊은 세대로, 남성에서 여성으로 변하고 있다.[이미지=픽사베이]     © 김민정

 

[jmb방송=김민정 기자] 중년기 이상의 남성을 중심으로 성장했던 탈모시장이 바뀌고 있다. 중장년 세대에서 젊은 세대로, 남성에서 여성으로 주 고객층이 변하고 있다.

 

8일 G마켓에 따르면 올해(1~7월) 탈모관리용품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여성 고객의 구매 비중이 60%를 차지해 남성(40%)을 뛰어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5년 전인 2014년도에 남성의 탈모관리용품 구매 비중이 56%로 여성보다 높았던 것과 달라진 결과다.

 

세대별 구매현황에서는 3040 세대의 구매력이 확연히 앞섰다. 올해 탈모관리용품의 연령별 비중은 40대가 40%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30대가 36%로 2위를, 그 외 50대 이상은 14%, 20대는 10%로 뒤를 이었다. 

 

2030세대 젊은 층의 구매 비중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올해 2030세대 구매 비중은 46%로 지난해 동기 대비 7% 포인트 증가했다. 5년 전인 2014년과 비교해서는 10% 포인트 급증한 수준이다. 

 

인기 탈모 관리 용품은 가정용 ‘탈모치료기’로 올해 판매량이 작년 대비 4배 이상(319%) 급증했다. 저출력 레이저로 두피 내부를 자극해 발모 효과를 기대하는 제품이다. 

 

이외 진동으로 두피를 마사지해 주는 ‘두피마사지’ 판매가 37% 증가했고 탈모샴푸와 흑채도 각각 20%, 8%씩 성장하는 등 인기를 끌었다.

 

<이메일 : gracejmb@daum.net>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