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중소기업 맞춤형 환경애로 현장지원 3단계 사업 추진

안희정 | 기사입력 2019/07/30 [15:53]

김포시, 중소기업 맞춤형 환경애로 현장지원 3단계 사업 추진

안희정 | 입력 : 2019/07/30 [15:53]

 

▲ 환경애로 현장지원     © jmb방송


[jmb방송=안희정 기자] 김포시(시장 정하영)는 (재)경기테크노파크 위탁사업으로 관내 중소기업의 배출 오염물질 저감을 위해 ‘환경 오염물질 방지설비 지원사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3월 위․수탁 협약을 체결하고 환경애로를 겪고 있는 관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맞춤형 환경애로 현장지원 사업’을 추진해 왔다.

 

이번 환경 오염물질 방지시설 지원 사업은 맞춤형 환경애로 현장지원의 3단계 지원 사업으로 1,2단계 현장지원 사업을 진행 또는 완료한 기업을 대상으로 신청을 받는다.

 

환경 오염물질 방지설비 지원사업에 선정된 기업은 방지설비 신규 설치 및 개선비용을 지원받게 되며, 지원규모는 기업 당 지원금 4,000만 원(부가세 별도)에 10%의 기업부담금이 있다. 다만, 오는 11월 15일까지 반드시 준공신청서를 제출해야 한다.

 

신청기간은 오는 8월 9일 오후 6시 까지며, 자세한 내용은 경기테크노파크 북서부지역사업단(02-3158-6537)으로 문의하면 된다.

 

신승호 기업지원과장은 “환경 오염물질 방지설비 지원을 통해 오염물질 배출 저감을 위해 노력하는 기업들에게 이번 사업이 마중물의 역할을 담당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이번 사업을 계기로 기업들의 자율적인 환경개선 의지와 실질적인 시설개선을 유도해 나감으로써, 주민과 기업 간 환경갈등이 다소나마 해결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메일 : khh9335@hanmail.net>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