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섬의 날 기념, 「대한민국 썸 페스티벌」 만남이 있는 섬, 미래를 여는 섬 주제로 8.8∼10일까지 목포에서 개최

김은해 | 기사입력 2019/07/23 [17:40]

제1회 섬의 날 기념, 「대한민국 썸 페스티벌」 만남이 있는 섬, 미래를 여는 섬 주제로 8.8∼10일까지 목포에서 개최

김은해 | 입력 : 2019/07/23 [17:40]

▲     © jmb방송


[jmb방송=김은해 기자]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섬의 가치와 중요성을 높이기 위해 ‘제1회 섬의 날’ 기념행사를  8월 8일부터 10일까지 전라남도 목포시 삼학도 일원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한국은 3,300여개의 섬을 보유하여 세계에서 네 번째로 섬이 많은 나라이며, 섬은 해양영토 확보뿐만 아니라 경제성장을 이끄는 동력이자, 삶의 터전으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이에, 섬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지난해 3월「도서개발 촉진법」을 개정하여 섬의 날을 매년 8월 8일로 제정하였고, 올해 제1회 기념행사를 개최하게 되었다.

 

이번 행사는 ‘만남이 있는 섬, 미래를 여는 섬’이라는 주제로, 8월 8일 기념행사가 열리고, 총 3일 동안 전시회, 기념공연, 학술행사 등 축제형식의 ‘대한민국 썸 페스티벌’이 이어진다.

 

더불어 민속경연대회(8.8), 전국 어린이 그림대회(8.8.)‧동요대회(8.9.), 대형 물놀이장(키즈 드림 아일랜드, 8.8.~10.), 청하‧다비치‧모모랜드 등 유명가수가 출연하는 K-Pop 콘서트(8.9.~10.)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마련된다.

 

특히, ‘대한민국 썸 페스티벌’ 홍보에는 전라남도 섬 가꾸기 자문위원인 영화배우 류승룡, 목포시 홍보대사인 개그우먼 박나래 등 섬에 남다른 애정을 가진 연예인들이 재능기부 방식으로 SNS 등을 통해 자발적으로 참여해 눈길을 끈다.

 

한편, 행정안전부는 제1회 섬의 날을 맞아, 2019년을 섬 발전 원년으로 삼고 섬 발전 대책을 범정부적으로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윤종인 행정안전부 차관은 “올해는 제1회 섬의 날 행사가 개최되는 뜻깊은 해로서, 섬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원년으로 삼아 정부의 정책들을 집중하여 추진하겠다.”라며, “섬의 아름다움을 느끼고 소중한 가치를 되돌아보는 섬의 날 행사에 많은 국민들이 찾고,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정성껏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이메일 : khh9333@naver.com>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