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초.고성 산불피해자들 "나주 한전 본사찾아 집회열어...절망을 넘어 분노로 이어져"

김은해 | 기사입력 2019/07/11 [20:01]

속초.고성 산불피해자들 "나주 한전 본사찾아 집회열어...절망을 넘어 분노로 이어져"

김은해 | 입력 : 2019/07/11 [20:01]

▲     © jmb방송


[jmb방송=김은해 기자]지난 4월 4일 발생한 속초.고성 산불과 관련해 속초.고성 산불 피해자 비상태책위원회(이하 위원회)가 전남 나주시 빛가람동 한전 사옥 앞에서 집회를 개최하고 피해보상을 촉구했다.

 

비대위는 이날 집회에서 “한전의 전봇대에서 시작된 산불로 수천억 원 이상 재산 피해와 2000명 넘는 이재민이 발생했고 주택, 중소상공인 및 법의 테두리를 벗어난 사각지대에 빠진 분들과 수천념의 역사를 지닌 산과 임야를 모두 잃어버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비대위는 "이번 산불로 인하여 자연경관을 황폐화 하였고 속초 고성은 일년에 천만명 이상이 찾아오는 관광도시이며 산불로 인해서 자연경관은 황폐화되었고 죽음의 도시로 변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     © jmb방송


또한 이들은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재민의 손을 잡고 “법을 뛰어 넘는 지원대책까지 정부는 생각하고 있습니다. 정부를 믿고 조금만 기다려 주십시오” 라고 말을 하였고 그 후로도 몇차례 더찾아와 똑같은 말씀을 하시고 돌아가셨지만 이때까지만 해도 우리 이재민들을 비롯한 자영업자들은 정부를 철석같이 믿고 재기할 수 있는 그 날 만을 손꼽아 기다려 왔는 데 벌써 97일이 지났다"고 분개했다.

 

비대위는 이어 "이같은 믿음이 무너진 지금 절망을 넘어 분노에 이르고 있다면서 정부가 이재민을 기만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들은 "법의 사각지대를 구분해 놓고 그나마도 생명줄 같은 생계지원금, 그리고 재난 지원금, 또한 국민성금도 한푼 못받고 생수 한병도 못받는 불합리한 일들이 이재민을 두 번 죽이고 있는 현실을 국민 안전처장은 알고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     © jmb방송


또한 발화 원인자인 “한전이 진정성을 갖고 보상 협의에 나섰다면 우리는 컨테이너가 아닌 집과 생업 현장으로 돌아갔을 것”이라고 목소리 높였다.

 

더불어 이들은 “정부가 지원한다는 특별재난지역 긴급복구비 1853억원도 뚜껑을 열어보니 산림과 공공시설물 복구에 쓰이는 것이 전부”라며 “피해 주민 주택과 사업장 복구에는 한 푼도 쓸 수 없는 돈”이라고 지적했다.

 

비대위는 또한 "정부는 한전이 적자가 난다는 이유를 들어 정부 예비비 700억 원을 선뜻 주었는 데 이러한 것들이 정부가 할 행태냐며서 이와함게 대북지원에 대해 자국민이 죽어나가고 있는 데 우리를 벌레 보듯이 하면서 대북지원까지 해준다는 것도 말이되냐"고 따져물었다.

 

비대위는 특히 한전을 향해 "가해자가 보상규정을 정해놓고 피해자에게 따라 오라고 하고있다면서 진정성을 갖고 보상협의에 나섯다면 이재민들은 컨테이너가 아닌 집으로 돌아갔을 것이고 소상공인도 생업현장에 돌아갔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한편 이들 비대위는 한전 앞 집회에서 “절망에 지쳐가는 피해 주민이 하루빨리 재기하도록 대책을 마련하라”며 예비비 편성과 선 보상을 요구하는 구호를 외쳤다.

 

▲     © jmb방송


이날 주최 측 추산 90여 명이 참석한 집회 현장에는 산불로 타버린 승용차 2대가 화물차에 실려 왔다. 또한 평소 고혈압으로 고생하던 이재민 000씨는 이날 집회현장에서 쓰러져 병원으로 후송되었으며 현재 나주종합병원에 입원가료중인 것으로 알려져 주변을 숙연케 하였다.

 

한편 지난달 7일 청와대 인근에서도 집회를 연 비대위는 요구가 이뤄질 때까지 매수 월·수·금요일마다 한전 앞 시위를 이어갈 계획이다.

 

한전 관계자는 “경찰 수사 결과를 지켜보고 나서 책임이 있으면 지겠다”라고 밝혔다.

<이메일 : khh9333@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