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文 대통령 그룹총수들과 간담회...사진찍기용에 기업.야당 들러리 세워"

정부 "제대로 된 해결책 내놓으면...초당적 협력할 것"

김은해 | 기사입력 2019/07/11 [10:36]

황교안 "文 대통령 그룹총수들과 간담회...사진찍기용에 기업.야당 들러리 세워"

정부 "제대로 된 해결책 내놓으면...초당적 협력할 것"

김은해 | 입력 : 2019/07/11 [10:36]

▲     © jmb방송


[jmb방송=김은해 기자]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1일 문재인 대통령이 30대 그룹 총수들과 일본의 경제보복 관련 간담회를 가진데 대해 "아무런 성과 없는 사진촬영용 이벤트로 끝났다"며 "국내정치용 이벤트"라고 평가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당이 아무리 협력을 하고 싶어도 문 정권이 협력할 일조차 내놓지 못하고 있으니 답답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한 정부 대응과 관련, "일본은 철저히 시나리오까지 만들어 놓고 하나하나 단계적으로 보복을 펼치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 국내 정치용 이벤트에 기업인과 야당을 들러리 세울 때가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일본과 갈등을 조정해야 할 외교부 장관은 일주일이나 아프리카 순방길에 나섰고, 문재인 대통령이 기업인을 만나고 5당 대표를 모아봐야 무슨 뾰족한 수가 나오겠느냐"고 반문했다.

 

황 대표는 "어제 문 대통령이 기업인 30명을 청와대로 불러서 간담회를 열었지만 기업인들에게 발언 시간 3분씩 주고 단순 대책만 반복하면서 사실상 아무런 성과 없는 사진 촬영용 이벤트로 끝났다"며 "수입선 다변화나 원천 기술 확보 같은 대책을 기업들이 몰라서 안 하고 있겠느냐. 현실적으로 어려우니 못하고 있는 것인데 그런 말만 할 것이면 바쁜 기업인들을 왜 불러 모았느냐"고 비판했다.

 

그는 "국산화의 가장 큰 걸림돌은 과도한 환경 규제이고, 기업들이 하지 못하는 이유도 자본시장 규제 때문"이라며 "주 52시간 근로제를 획일적으로 적용해 부품 소재를 연구하는 기업들도 오후 6시가 되면 칼퇴근하는데 기업들이 뛰지도 못하게 손발을 다 묶어놓고는 기업 중심으로 알아서 하라고 하면 그게 될 수 있는 일이냐"고 꼬집었다.

 

황 대표는 "우리 당은 정부가 제대로 된 해결책을 내놓는다면 누구보다도 앞장서서 초당적으로 협력할 것"이라며 "문 대통령이 실효성 있는 해결 방안을 찾아서 시급하게 추진하고, 정부 대책이 나오면 국회가 뒷받침할 수 있도록 논의를 적극 추진하고 대일외교에도 힘을 보태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부품 소재의 대일 의존도를 낮출 수 있도록 관계 규정 개선도 신속하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이메일 : khh9333@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