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교 CGV 사고, 6명이 타박상으로 상처를 입고 병원 치료

안희정 | 기사입력 2019/07/06 [22:28]

판교 CGV 사고, 6명이 타박상으로 상처를 입고 병원 치료

안희정 | 입력 : 2019/07/06 [22:28]

▲ 판교 CGV 홈페이지     © jmb방송


[jmb방송=안희정 기자] 경기도 성남시 분당에 있는 판교CGV IMAX 관에서 영화 상영 중 벽면의 흡음재가 떨어지는 사고가 6일 발생했다. 

 

이 사고로 영화를 관람하던 6명이 머리에 타박상으로 상처를 입어 병원 치료를 받았다.

 

떨어진 흡음재는 상영관 뒤편 벽면 2∼3m 높이로, 폴리보드 재질에 가로·세로 5m·80㎝ 크기로 알려졌다.

 

CGV 측은 사고가 난 상영관의 영화 상영을 모두 중단했다.

 

부상자들은 영화 상영 중 흡음재가 갑자기 낙하해 미처 피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안전 조치를 하는 한편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메일 : khh9335@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