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농촌 고령화에 인력 부족…신기술 개발 절실”

김은해 | 기사입력 2019/05/24 [20:51]

문 대통령 “농촌 고령화에 인력 부족…신기술 개발 절실”

김은해 | 입력 : 2019/05/24 [20:51]

▲     © jmb방송


[jmb방송=김은해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고령화와 노동력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촌의 현실을 감안할 때 신기술 개발과 확산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4일 오전 경북 경주시 안강읍 옥산마을에서 주민들과 함께 모내기를 하는 자리에서 농업의 기계화, 첨단화를 위해 적극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주낙영 경주시장으로부터 마을 현황에 대해 설명을 듣고, 인근 논에서 직접 이앙기를 조작하며 주민들과 함께 모내기를 했다. 

 

또 농업용 드론을 이용한 비료 살포와 자율 주행 이앙기 시연도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모내기를 마치고, 마을 부녀회가 새참으로 준비한 국수와 막걸리 등을 주민들과 함께 나눴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우리나라가 식량을 원조 받던 국가에서 원조하는 나라로 거듭날 수 있었던 것은 농업인들의 헌신적인 노력과 희생 덕분이었다"며, 농업인들을 격려했다. 

 

또 "최근 쌀값 회복과 농가 소득 증가를 위해 정부 정책을 소개하고, 살기 좋은 농촌을 만드는 데 정부가 앞장서서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청와대는 안강읍 옥산마을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를 신청한 옥산서원 등 국가지정 보물 200여 점을 보유한 곳으로, 전통 문화가 잘 보존돼 있고, 마을 공동체가 활발히 운영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메일 : khh9333@naver.com>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