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靑, 나설수록 여야정 협의 아닌 파탄 조정...정국 마비시켜"

오신환 당선은 무리한 패스트트랙 추진에 대한 심판

j서준혁 | 기사입력 2019/05/15 [14:51]

나경원 "靑, 나설수록 여야정 협의 아닌 파탄 조정...정국 마비시켜"

오신환 당선은 무리한 패스트트랙 추진에 대한 심판

j서준혁 | 입력 : 2019/05/15 [14:51]

▲     © jmb방송


[jmb방송=서준혁 기자]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5일 "청와대가 나설수록 여야정 협의가 아닌 파탄을 조장하면서 정국을 오히려 마비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文정권 5대 의혹 관련 회의'에서 "이런 청와대라면 5당 협의체라는 이름으로 '범여권 협의체'를 고집하지 말고, (국회 협상에서) 차라리 뒤로 빠지라"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은 청와대 조국 민정수석이 앞장서서 여당을 움직여 날치기로 통과시킨 것"이라며 "문제는 청와대고 여당은 행동대장이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과 졸속 검경수사권 조정안에 대해서 엄청난 비판이 쏟아지는 상황에서 청와대는 자숙해야 한다"며 "그럼에도 청와대 스스로 꼬아놓은 정국을 또다시 꼬이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바른미래당 새 원내대표로 오신환 의원이 선출된 데 대해 "김관영 전 원내대표가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 사보임을 강행하면서 무리하게 패스트트랙을 추진한 데 대한 바른미래당 의원들의 심판"이라고 평가했다.

 

나 원내대표는 "여야 4당이 추진한 패스트트랙 법안에 대해서 민주평화당과 바른미래당이 사실상 무효를 선언한 것으로 본다"라며 "패스트트랙을 철회하고 처음부터 법안논의를 다시 하도록 요청한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중소기업인대회에서 '통계와 현장의 온도 차가 있지만 총체적으로 본다면 우리 경제는 성공으로 나아가고 있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과 관련해 "문 대통령의 경제 망상이 심각하다"며 "성장률, 실업률, 수출 등 지표를 보면 '온도 차' 정도가 아니라 '생각의 차이'로 보인다"고 꼬집었다.

 

<이메일 : khh9335@hanmail.net>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