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무술연맹, 「UNESCO 인류무형문화유산 국고보조사업 선정

정태수 | 기사입력 2019/04/15 [07:38]

세계무술연맹, 「UNESCO 인류무형문화유산 국고보조사업 선정

정태수 | 입력 : 2019/04/15 [07:38]

▲     © 정태수


<jmb방송=정 태수기자> (사)세계무술연맹이 주최하는 UNESCO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무술 단체들 간 국제교류행사가 국립무형유산원의 ‘2019년도 인류무형문화유산 국고보조사업’에 선정되었다.

 

인류무형문화유산 보존 및 진흥을 목적으로 문화재청 소속 국립무형유산원이 추진한 이번 공모 사업은 문화재를 대상으로 공연, 체험, 학술회의, 국제교류 등을 지원하는 것이다.
 
충주세계무술축제 기간 중 8월 29일부터 31일까지 개최되는 세계무술연맹의 국제교류행사에는 이란의 팔레바니 줄카르네이, 터키의 오일 레슬링, 이집트의 타팁,  조지아의 치다오바 등 UNESCO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된 8개국 9개 무술들을 대표하는 단체들이 모두 모여 문화로서 무술의 가시성을 높이기 위한 협력활동을 논의하는 토론회와 각각의 독특한 무술문화를 선보이는 공연으로 구성된다.

 

우리 고유의 무술인 택견(76호)과 지난 해 남북한이 공동으로 등재하여 세계인들에게 많은 감동을 선사했던 씨름(131호)을 포함하는 각 등재무술단체 시범단들이 펼치게 될 무술 공연은 세계의 문화 다양성을 경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     © 정태수


특히 단체의 대표들이 전통무술의 보존 및 진흥활동을 주제로 진행할 토론회에는 평화의 문화와 공동체정신을 강조하는 유네스코가 전통스포츠 경기(TSG)의 주요 요소인 전통무술을 평화적 도구로 활용하는 것과 관련하여 유네스코 인사의 기조강연과 함께 무술 또한 인류가 보존해야할 소중한 문화유산임을 일깨우고 문화유산으로서 전통무술의 가시성과 이미지 제고를 위한 국제협력활동이 논의될 예정이다.

 

세계무술연맹은 본 사업을 통해 세계인류무형문화유산 무예 종목간의 지속적인 교류 및 협력을 위한 교두보의 기틀을 마련하는 한편 공공외교 수단이자 사라져가는 공동체 정신을 함양하는 유용한 수단으로 무술을 적극 활용하는 사업을 개발하여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이메일 : jung0227@hanmail.net>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