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게이트, 승리 카톡방 "경찰총장이 우리 뒤를 봐주고 있다"

김민정 | 기사입력 2019/03/13 [23:33]

버닝썬 게이트, 승리 카톡방 "경찰총장이 우리 뒤를 봐주고 있다"

김민정 | 입력 : 2019/03/13 [23:33]

 

[jmb방송=김민정 기자] 폭행사건에서 대형 게이트로 번진 버닝썬 사태에 '경찰총장'까지 언급됐다. 경찰 유착 등을 암시하는 내용이 카카오톡 대화창에서 발견됐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13일 오후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승리가 속한 카카오톡 단체방에서 "경찰총장이 우리의 뒤를 봐주고 있다" "우리 업소 찔렀는데 경찰총장이 걱정말라더라"는 내용의 메시지가 오갔다고 밝혔다. 

 

이에 민 청장은 "경찰 최고위층까지 연루돼 있다는 유착비리 의혹에 대해 경찰의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철저히 수사·감찰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찰 관계자는 "옆에 업소가 우리 업소 내부 사진을 찍고 했다. 그래서 경찰총장이 이런 부분에 대해 봐준다는 내용이었다"면서 "구체적인 범죄 사실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총장을 언급한 사람이 누구인지도 수사상 확인해줄 수 없다"고 덧붙였다. 

 

해당 카톡방의 날짜인 2016년 7월 당시 경찰청장은 강신명 전 청장이다. 경찰청장이 아닌 '경찰총장'으로 오타를 낸 것에 대한 추가 수사가 필요한 상황이다.

 

대검찰청은 승리와 정준영 등이 주고받은 카카오톡 메시지 관련 자료를 받고 수사를 검토하고 있다. 

<이메일 : gracejmb@daum.net>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