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광역교통 전담기구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출범

김민정 | 기사입력 2019/03/13 [00:31]

정부, 광역교통 전담기구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출범

김민정 | 입력 : 2019/03/13 [00:31]

▲ 서울의 모습[사진출처=픽사베이]     © 김민정


[jmb방송=김민정 기자]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가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이하 대광위) 설립을 위해 ‘국토교통부 직제 일부개정안’ 및 ‘대도시권 광역교통 관리에 관한 특별법 시행령 일부개정안’ 등이 12일 국무회의에서 심의·의결되었다고 밝혔다.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는 대도시권 교통난해소, 광역교통 개선 등 대도시권 광역교통문제를 전담하는 곳이다.

 

그동안 국민의 약 80%가 대도시권에 거주하며 행정경계를 넘나드는 등 광역교통수요가 급증하면서 심각한 교통문제가 발생하고 있음에도, 지자체간 협의 지연이나 행정·투자의 사각지대 발생으로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정부가 광역교통의 총괄 컨트롤타워 기능을 전담할 수 있는 대광위 설립을 추진했다. 대광위의 설립 근거 등을 규정하는 ‘대도시권 광역교통 관리에 관한 특별법(이하 광역교통법)’이 개정된 바 있다. 

 

대광위는 광역교통정책 심의·의결을 위한 위원회와 위원회의 업무지원 및 실질적인 광역교통정책·사업 집행을 위한 사무기구인 광역교통본부로 이루어진다. 

 

구체적으로, 위원회는 상임위원장(정무직)과 교통전문가, 관계부처 실장급, 대도시권 부단체장 등으로 구성된 30인 이내의 합의기구로 운영되며 효율적 업무수행을 위해 위원회 아래에 관할 권역의 안건 심의·의결을 위한 권역별 위원회(위원회 위원 중 10명 이내) 및 상정안건의 사전 검토·조정을 위한 실무위원회를 둔다. 

 

광역교통본부는 상임위원을 겸임하는 본부장 아래에 기획총괄과, 광역교통정책국, 광역교통운영국 등 2개국 7개과로 구성된다. 

 

신도시를 비롯한 택지개발지역의 광역교통망 적기 확충, 환승·연계체계 강화, S-BRT 도입 등 대도시권에 거주하는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광역교통환경을 조성하는 데에 가온머리(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메일 : gracejmb@daum.net>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