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 나경원 원내대표 문재인 대통령을 ‘김정은 수석 대변인’언급

빨갱이 프레임에 갖힌 지유한국당

jmb방송 | 기사입력 2019/03/12 [18:19]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 나경원 원내대표 문재인 대통령을 ‘김정은 수석 대변인’언급

빨갱이 프레임에 갖힌 지유한국당

jmb방송 | 입력 : 2019/03/12 [18:19]

▲  자유한국당 나경원의원이 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 jmb방송

 

[jmb방송=김은해 기자]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2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의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김정은 수석 대변인’으로 언급한 대목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이 강경 대응에 나설 뜻을 밝혔다.

 

여기에 한국당 역시 오히려 민주당이 사과해야 한다고 맞서면서 우여곡절 끝에 열린 3월 국회가 또 파행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나 원내대표 연설 직후 긴급 의총을 열어 '국가 원수를 모독했다'며 국회 윤리위원회에 회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오늘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은 뻔뻔함과 졸렬의 극치라고 할 만 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연설은 역대 최악의 교섭단체 연설이었다.

 

나대표의 연설에서는 우리 사회 미래에 대한 비전과 정책 대안은 전혀 찾아 볼 수 없고, 온통 가짜뉴스, 색깔론 및 정부여당에 대한 저주만 가득차 있었다. 고 비난했다.

 

정의당도 논평을 통해 자유한국당은 도대체 연설문에 좌파 타령이 몇 번인지 모르겠다. 아직도 진영논리에 색깔론인가. 국민들의 의식은 미래를 향해 아득히 앞서가고 있는데 자유한국당만은 아직도 무고한 사람들을 빨갱이로 몰아 죽이던 그 시절 그대로 머물러 있다. 그러니 전두환 앞에서 침묵하고 자당 의원들이 5.18을 모독하도록 활개치고 다니도록 놔두는 것 아닌가. 가히 전두환 졸개들이라 할만하다.고 비꼬며, 개헌 얘기는 생뚱맞기 짝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지난 12월 여야 5당 합의문에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전제로 선거제 개혁 후에 개헌을 논의하도록 돼 있다. 연동형 비례대표는 온데간데없이 사라지고, 개헌만 하겠다니 국민을 우습게 보는 것도 정도가 있어야 한다.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두고는 팩트체크 조차 하지 않은 가짜뉴스를 국회 본회의장에서 설파까지 했다. 고 자유한국당을 몰아세웠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은 노동, 정치, 경제, 안보 등 어느 한 분야에서라도 단 한 번이라도 개혁에 동참한 적이 있는가. 아무리 뻔뻔한 게 자유한국당의 ‘종특’이라지만 이번 연설은 도를 넘어도 한참 넘었다. 더 이상 국민들에게 스트레스 안겨주지 말길 바란다. 공언한대로 선거제도 개혁 패스트트랙에 대해 말이 아닌 행동이 있기를 바란다. 고 강조했다.

 

15년 만에 가장 늦은 개원을 한 임시 국회가 나경원 원내대표의 발언으로 얼어붙을지 촉각이 서고있다.

 

▲     © jmb방송 



 

<이메일 : khh9335@hanmail.net>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