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민주당.한국당 연동형 비례대표제 명확히 답해야"...TV토론 제안

예산과 선거제도 민생에 중요한 일...국민에 알릴 필요 있어

모동신 | 기사입력 2018/12/06 [12:34]

김관영 "민주당.한국당 연동형 비례대표제 명확히 답해야"...TV토론 제안

예산과 선거제도 민생에 중요한 일...국민에 알릴 필요 있어

모동신 | 입력 : 2018/12/06 [12:34]

▲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jmb방송


[jmb방송=모동신 기자]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6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명확히 답해야 한다면서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대해 긴급 TV토론을 제안한다"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왜 예산과 선거제도가 똑같이 민생을 위해 가장 중요한 일인지 국민에게 알릴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이후 줄곧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강조했다"며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목소리를 높였던 민주당 의원님들이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 비판했다.

 

이어 그는 "민주당 의원님들의 양심 있는 개혁의 목소리를 기대하고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민주당은 정치 개혁을 외치면서 개혁을 실행하기 위해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면서 여당일 때는 물론 야당일 때도 정치 개혁을 실행한 적이 없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기득권 때문에, 당리당략 때문에 말만 앞설 뿐 실행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에 대해서는 "김성태 원내대표의 원칙적인 연동형 비례대표제 찬성 발언 외에 어떠한 발언도 나오지 않고 있다"며 "보수세력이 정치 개혁에 앞장설 것인지 아니면 다시 수구 보수세력으로 남을 것인지 선택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이어 그는 "예산안에 대강의 합의를 봤지만, 선거제 개편에 합의가 이뤄지지 못한 상황"이라며 "늦어도 12시 이전에 합의를 마쳐야 (예산안이) 정기국회 이전에 처리될 수 있다는 급박함이 있는 만큼 절박한 마음으로 두 당을 설득하겠다"고 말했다.

<이메일 : korea4703@gmail>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