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방송서비스 품질평가 사업자별 결과 공개

변재일의원 “사업자별 결과 공개로 서비스 품질경쟁 환경을 조성하고 이용자의 알 권리 충족해야”

김은해 | 기사입력 2018/12/05 [18:11]

유료방송서비스 품질평가 사업자별 결과 공개

변재일의원 “사업자별 결과 공개로 서비스 품질경쟁 환경을 조성하고 이용자의 알 권리 충족해야”

김은해 | 입력 : 2018/12/05 [18:11]

- KT IPTV 이용자, 33초간 광고 시청 후 VOD 볼 수 있어 (△SKB 32.20초, △LGU+ 26.23초)

- LGU+ 채널 전환하는데 평균 2.82초 소요 (△KT 0.85초, △SKB 0.78초)

 

▲ 더불어민주당 변재일 의원     © jmb방송


[jmb방송=김은해 기자]더불어민주당 변재일(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회)의원은 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2018년 유료방송서비스 품질평가 사업자별 결과를 공개했다.

 

변 의원에 따르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은 지난 7~9월 사이에 IPTV 3개사(KT, SK브로드밴드, LGU+), MSO 5개사(CJ헬로비전, 티브로드, 딜라이브, HCN, CMB), 위성방송 1개사(SKYlife)의 디지털 셋톱상품과 케이블TV의 8VSB 상품을 대상으로 유료방송서비스 품질평가를 실시했다.

 

이번 평가는 유료방송 이용자 381명을 모집하여(만족도 조사는 1,000명) △VOD 시작시간 및 광고시간‧광고횟수, △채널전환시간, △채널별 음량 편차, △콘텐츠 다양성, △영상체감품질, △이용자 만족도 등 6개 항목으로 평가했다.

 

VOD서비스를 제공하는 8개 사업자 중 VOD 광고시간이 가장 길고 광고 횟수가 가장 많은 사업자는 KT로 나타났다. 평가 결과 KT IPTV 이용자는 VOD 한 편을 보기 위해 평균 3.26편의 광고를 32.84초간 시청해야 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어 SK브로드밴드는 VOD 재생 전 한 편당 평균 32.20초, LGU+는 평균 26.23초의 광고를 붙인 것으로 평가되었다.

 

채널전환시간이 가장 긴 사업자는 LGU+로 평균 채널전환시간이 2.82초로 조사되었다. 이어 채널전환시간이 긴 사업자는 SKYlife 1.87초, HCN 1.79초, CMB 1.64초, 딜라이브 1.34초, CJ헬로 1.23초, 티브로드 0.94초 순으로 확인되었다. LGU+를 제외한 IPTV 사업자의 채널전환시간은 KT 0.85초, SK브로드밴드 0.78초로 케이블TV나 위성사업자보다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변재일 의원은 “유료방송 시장은 저가 요금 경쟁에 매몰되어 광고가 증가하고, 품질은 저하되는 등 시청자의 권익이 침해되고 있다.”고 지적하며 “사업자간 경쟁을 촉진하고 이용자에게 서비스의 정확한 품질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사업자간 평가 결과를 공개하였다”고 밝혔다.

 

또한 변 의원은 “내년부터는 유료방송서비스 품질평가 대상을 SO사업자까지 포함하고, 평가단도 확대하여 보다 내실있는 평가가 이뤄지기를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편, 변의원은 지난 2월 유료방송서비스 품질평가 도입을 위한 「방송법 일부개정법률안」, 「인터넷 멀티미디어 방송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하였다.

<이메일 : khh9333@naver.com>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