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시진핑 다시 손잡아...일시적 휴전 선언

美中 정상...90일 간 협상 돌입

정연태 | 기사입력 2018/12/03 [21:37]

트럼프-시진핑 다시 손잡아...일시적 휴전 선언

美中 정상...90일 간 협상 돌입

정연태 | 입력 : 2018/12/03 [21:37]

▲     © jmb방송


[jmb방송=정연태 기자]세계의 우려 속에 미중 무역전쟁을 벌여온 양국의 수장들이 일시적 휴전을 사실상 선언했다.

 

양국은 앞으로 90일 간의 추가관세 유예기간 동안, 지식재산권 보호 등에 대한 협상을 벌여나갈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국가주석은 그제 G20 정상회의가 열린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만찬 회담을 열고, 90일간의 유예조치에 합의했다.

 

미국은 내년 1월부터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당초 10%에서 25%로 올리려 했던 계획을 보류했고, 중국은 미국산 제품의 수입을 늘리기로 했다.

 

앞으로 90일 동안 양국은 기술이전과 지식재산권 보호, 비관세장벽, 농업 등 그동안 미국이 중국에 요구해 온 관련 분야별 협상을 벌이게된다.

 

이와 관련해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만약 이 기간 종료 시 합의에 도달하지 못하면, 10%의 관세는 25%로 인상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을 마치고 귀국하는 전용기 에어포스원 안에서 기자들에게 이는 “엄청난 합의”라며 매우 만족해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유예기간 동안 중국 당국에 의해 무산됐던 미국의 칩메이커 회사 '퀼컴'의 중국 반도체 회사인NXP 인수여부가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중국이 ‘퀼컴 딜’을 거부했지만, 이제는 아마도 빨리 승인해 줄 것”이라며 시 주석을 압박하는 모양새를 취하고 있다.

 

90일 동안의 휴전이 종전으로 이어질지 확전의 서막이 될지 세계는 더욱 주목하고 있다.

 

<이메일 : balbari2002@hanmail.net>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