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을 살리는 ‘기적의 4분’ 마포구가 앞장선다!

구청사 각 층마다 자동심장충격기 확대 설치... 청사 내 총14개 설치 완료

김문정 | 기사입력 2018/12/03 [12:45]

생명을 살리는 ‘기적의 4분’ 마포구가 앞장선다!

구청사 각 층마다 자동심장충격기 확대 설치... 청사 내 총14개 설치 완료

김문정 | 입력 : 2018/12/03 [12:45]

 

▲ 유동균 마포구청장이 지난 1일 열린 직원 대상 심폐소생술 교육에서 시범을 보이고 있다.     © jmb방송


[환경안전포커스=김문정 기자]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지난 26일 응급상황 시 골든타임 내 심정지 환자의 소생률을 높이는 자동심장충격기를 민원인의 왕래가 많은 구 청사 각 층마다 설치했다고 밝혔다. 

 

기존 청사 1층 로비와 12층 도서관, 대강당에 있던 3대 외에 이번 확대설치로 11대를 추가하며 마포구는 청사 내에 총14대의 자동심장충격기를 설치 완료했다.

 

이 밖에도 마포구는 찾아가는 동주민센터의 모든 차량에도 자동심장충격기를 보급해 취약 계층의 위급상황 시 응급장비에 대한 접근성을 강화했다고 밝혔다.

 

일반적으로 심정지 1분 내에 제세동을 하는 경우 90%, 4분 내에는 40% 이상의 회복을 기대할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마포구 관계자는 “청사 내 자동제세동기를 확대 설치한 것이 혹시 모를 상황에서 주민들의 소중한 생명을 구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특히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차량에 자동심장충격기를 보급한 것은 의료 사각지대에 있는 취약 계층의 응급상황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계기가 돼 더욱 큰 의미가 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마포구는 민선7기를 맞이해 정책적으로 구조 및 응급처치에 관한 교육강화를 실시하고 있다. 올 한 해 동안만 1300여 명의 마포구 전 직원과 지역 내 초중고생 9700명, 지역 내 어린이집 선생님과 교직원, 공사장 안전요원, 기업체의 직장인 등 1000여 명을 대상으로 구조 및 응급처치 교육을 실시 중이다.

 

지난 1일 마포구 전 직원이 이수하는 심폐소생술 교육에 함께 참여해 심폐소생술과 자동심장충격기 사용법을 실습해봤다고 밝힌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응급상황 시 공무원이 앞장서는 것은 국민에 대한 봉사자로서의 책무이다.”며 “자동심장충격기 설치에 대한 홍보와 구청 전 직원 및 주민 대상의 구조 및 응급처치 교육을 지속적으로 실시하여 구민 안전과 생명을 책임지는 마포구가 되도록 더욱 매진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메일 : khh9335@hanmail.net>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