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7일 서울과 인천 등 수도권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정성남 | 기사입력 2018/11/06 [18:13]

환경부 "7일 서울과 인천 등 수도권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정성남 | 입력 : 2018/11/06 [18:13]

▲     © jmb방송


[jmb방송=정성남 기자]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및 경기도 대부분 지역이 내일(7일) 지역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된다.

 

환경부는 6일 오후 5시 기준으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조건을 충족해 내일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서울, 인천을 포함해, 연천·가평·양평을 제외한 경기도 지역에 조치를 시행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는 당일 미세먼지(PM-2.5) 평균 농도가 50㎍/㎥를 초과하고 다음 날 평균 농도가 50㎍/㎥를 초과할 것으로 예상하는 경우 시행할 수 있다.

 

비상저감조치 발령에 따라 내일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수도권 3개 시·도에 위치한 7천408개 행정·공공기관 소속 임직원 52만7천 명도 차량 2부제를 의무적으로 적용받는다.

 

또 행정 공공기관이 운영하는 사업장과 공사장도 단축 운영하거나 미세먼지 발생 억제조치를 시행해야합니다. 이번 조치에는 자발적으로 협약을 맺은 민간 사업장 55곳도 참여하게 된다.

 

서울시는 내일 오전 6시부터 21시까지 360여개 공공기관 주차장을 전면 폐쇄하기로 했다.

 

또, 서울에서는 처음으로 2.5톤 이상의 노후 경유차량 운행이 제한된다. 단속 대상은 2005년 이전 수도권에 등록된 2.5톤 이상 노후 경유 차량 32만여 대다. 단속에 적발되면 과태로 10만원이 부과된다.

 

이번 비상저감조치에는 미세먼지 배출량이 많은 화력발전의 출력을 80%로 제한해 발전량을 감축하는 조치도 처음 시행된다.

 

환경부는 비상저감조치와 함께 미세먼지 발생을 억제하기 위한 점검·단속도 시행한다고 밝혔다.

 

차고지와 학원가 등에서 공회전과 배출가스 단속을 집중 실시하고 미세먼지 배출량이 많은 사업장에 대한 점검도 강화한다.

 

<이메일 : csn8013@naver.com>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