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문대통령 예산안 시정연설...복지베푼다는 내용이 거의 전부"

"靑, 돌려막기식 인사 안돼" 경고

jmb방송 | 기사입력 2018/11/02 [11:00]

손학규 "문대통령 예산안 시정연설...복지베푼다는 내용이 거의 전부"

"靑, 돌려막기식 인사 안돼" 경고

jmb방송 | 입력 : 2018/11/02 [11:00]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 겸 확대간부 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 jmb방송


[jmb방송=모동신기자]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어제 문재인 대통령의 예산안 시정연설은 "경제회복을 바라는 국민의 기대를 저버려 실망이 매우 컸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2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 겸 확대간부 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시정연설은 함께 잘 사는 포용국가를 표방하면서 국가가 나서서 복지를 베풀어주겠다는 내용이 거의 전부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손 대표는 문 대통령이 "'스스로 물 웅덩이를 채우고 나서야 바다로 흘러간다'고 말하면서 물을 어떻게 채울지에 대한 대책은 없고, 기업과 관련해서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하는 게 전부였다"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특히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유지하겠다는 대목은 매우 유감"이라며, "이제 경제 관련 책임자를 경질한다는 보도가 나왔는데 혹시라도 돌려막기식 인사는 하지 말고, 소득주도성장론자가 아닌 시장주의자로 임명해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최근 청와대에서 추진하는 것으로 전해진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의 교체와 관련, “돌려막기식 인사를 하지말라”며 경고하고 나섰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대통령께서도 어제 시정연설에서 ‘공정한 기회와 정의로운 결과가 보장되는 나라가 돼야 한다’고 말씀하셨다”며 “그런데 대한민국을 살아가는 청년들 어느 누가 채용비리와 고용세습을 보고 정의로운 결과이며 공정한 기회라고 생각하겠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우리나라 청년 취업준비생들은 서울교통공사 등 공공기관을 일명 꿈의 직장이라고 하고 있다. (그런데) 이제는 꿈도 꾸지 못할 곳이 되고 있다”며 “국정조사는 민주당에서 주장해온 적폐청산, 정의로운 사회를 구현하자는 것과 일맥상통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메일 : khh9335@hanmail.net>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