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의사회, <민․관 협력 지역사회 만성질환 주치의사업> 업무협약

동네병원과 보건소가 고혈압 ․ 당뇨환자 포괄적 케어서비스 제공

정성남 | 기사입력 2018/11/02 [10:32]

마포구의사회, <민․관 협력 지역사회 만성질환 주치의사업> 업무협약

동네병원과 보건소가 고혈압 ․ 당뇨환자 포괄적 케어서비스 제공

정성남 | 입력 : 2018/11/02 [10:32]

 

▲ 마포구의사회, <민․관 협력 지역사회 만성질환 주치의사업> 업무협약식     © jmb방송


[jmb방송=정성남 기자]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지역주민의 고혈압․당뇨 등 만성질환자를 집중 관리하기 위해 마포구의사회와 손을 잡고 ‹민․관 협력 지역사회 만성질환 주치의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2016년 통계청이 조사한 시군구 사망원인을 살펴보면 마포구민의 주요 사망원인은 암 다음으로 심장질환(2위), 뇌혈관 질환(3위)이 높은 순위를 차지하고 있다. 또 고령화, 기대수명 증가, 생활 습관 악화 등으로 만성질환 유병률이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고혈압․당뇨 등의 만성질환자는 생활습관 개선 등 지속적인 건강관리가 중요하지만, 체계적인 관리 역할을 수행하는 기관이 없어 만성질환자들의 개인적, 사회적 부담이 커지고 있다. 

 

구는 이러한 만성질환자들의 개인적 부담과 사회경제적 비용을 줄이기 위해 1차 동네병원을 중심으로 만성질환 관리체계 구축하여 효율적으로 만성질환을 관리하기 위해  <지역사회 만성질환 주치의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마포구 보건소(소장 오상철)와 마포구의사회(회장 박석준)는  지난 24일(수) 고혈압, 당뇨 등 만성질환자들의 관리를 위해 민관이 협력하여 포괄적인 케어 시스템을 도입하는 합의 내용이 담긴 협약을 체결했다.

 

주요 내용으로는 1차 동네병원을 이용하는 고혈압․당뇨병 환자 중 희망자가 참여의사를 밝히면 전담 주치의가 환자별 초기검사와 케어플랜을 수립한다. 이어서 주치의를 통해 일대일로 전문적인 질병교육을 받을 수 있다. 전담주치가 관리 환자를 보건소에 의뢰하게 되면 마포건강관리센터에 등록해 건강생활습관 개선 교육 등을 실시하면서 정기적으로 관리한다.

 

구체적인 사업은 내년부터 진행될 예정이며, 보건복지부 공모사업을 신청해 동네병원이 고혈압․당뇨 등 만성질환자에게 포괄케어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마포구의사회와의 네트워크를 강화하고 민관이 협력하여 마포구민의 건강을 관리하고 책임질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메일 : csn8013@naver.com>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