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휘발유 저장탱크 등 적정관리를 위해 ‘저장시설 관리방안 세미나’ 산업계와 공동 개최

김은해 | 기사입력 2018/10/26 [11:42]

환경부, 휘발유 저장탱크 등 적정관리를 위해 ‘저장시설 관리방안 세미나’ 산업계와 공동 개최

김은해 | 입력 : 2018/10/26 [11:42]

 

▲ 유증기 회수 원리     © jmb방송


[jmb방송=김은해 기자] 환경부(장관 김은경)는 26일 오후 2시부터 서울 서대문구 바비엥Ⅱ에서 휘발성유기화합물*(이하 VOCs)의 적정한 관리기법을 모색하기 위해 산업계와 공동으로 ’저장시설 VOCs 관리방안 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번 세미나는 정부가 미세먼지와 오존 저감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저장시설의 배출허용기준 설정 등 대기배출사업장의 VOCs 관리정책에 기업들이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다양한 관련정보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에는 휘발유 등 유기화합물 저장시설을 다수 보유하고 있는 정유업계, 석유화학업계, 한국석유공사, 대한송유관공사 등 산업계와 엔지니어링 업체, 대기분야 환경기술 연구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한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저장시설 등의 VOCs 관리 정책방향, VOCs 배출원 추적을 위한 측정기법, 최근 VOCs 배출저감 기술동향 및 사례 등을 소개하고 이들을 현장에 효과적으로 적용하기 위한 방안 등을 토론한다.

 

환경부는 지난 8월 울산산단에서 실시된 VOCs 배출시설 배출실태 점검결과*를 바탕으로 향후 대기배출사업장의 VOCs 관리 정책방향에 대해 발표한다.

 

환경정책평가연구원과 방지시설 업체는 유류 등 저장탱크에서 배출되는 VOCs를 효과적으로 저감할 수 있는 최근 VOCs 회수 기술동향과 유증기 회수시설(VRU, vapor recovery unit) 해외 설치사례를 소개한다.

 

환경부는 최근 급격히 발전된 유증기 회수시설 등을 활용하는 경우 정유․석유화학업종 저장탱크에서 배출되는 휘발성유기화합물의 95% 이상을 저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유증기 등 휘발성유기화합물은 그간 오염물질로 인식되어 포집하여 소각처리되거나, 방지시설 없이 환기구 등을 통하여 대기로 배출됐다.

 

환경부는 유증기 회수시설을 통해 유증기를 다시 제품화하면 환경오염도 예방하고 사업장의 원료절감 및 생산성 향상도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황석태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유증기 회수시설은 최근 고양 저유소 화재 등과 같은 대형사고도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휘발성유기화합물은 미세먼지 발생의 원인물질이므로 적정 관리방안에 대한 사업장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가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이메일 : khh9333@naver.com>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