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김영주 의원 최근 5년간 체육종목 단체·시도체육회·스포츠공정위 징계 총 860건

폭행·성추행과 같은 내용으로 인한 징계 총 111건 스포츠 비리 징계 중 복직·재취업 사례 24건, 징계 후 복직·재취업 299건

김은해 | 기사입력 2018/10/23 [20:41]

[국감]김영주 의원 최근 5년간 체육종목 단체·시도체육회·스포츠공정위 징계 총 860건

폭행·성추행과 같은 내용으로 인한 징계 총 111건 스포츠 비리 징계 중 복직·재취업 사례 24건, 징계 후 복직·재취업 299건

김은해 | 입력 : 2018/10/23 [20:41]

 

▲ 김영주 국회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 jmb방송

 

[jmb방송 김은해기자]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영주 의원(영등포갑)이 대한체육회로부터 받은 자료 를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 체육계 관계단체와 스포츠공정위를 통해 징계 받은 860건 가운데 징계 중 복직·재취업한 사례가 24, 징계 후 복직·재취업한 사례가 299건으로 집계됐다.

 

체육회 관계단체(회원종목단체 및 시·도체육회)와 스포츠공정위를 통한 징계 중, 복직하거나 유관기관으로 재취업한 사례가 발견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폭행으로 인한 징계를 받던 중 피해자가 있는 곳으로 다시 복직하거나, 성추행 혐의로 영구 제명된 전 국가대표 코치가 장애인실업팀 코치로 재취업하는 등 보복위험이나 제2차 피 해자가 발생할 위험에 놓인 경우가 나타났으며또한 폭행과 성추행 혐의로 징계를 받은 뒤 해당연맹의 임원으로 재취업하거나, 횡령으로 징계를 받던 중 보직을 바꿔 재취업시켜주는 사례가 발견됐다.

 

대한체육회 공정위원회 규정(40조 행정처리)에 의하면 자격정지 이상 징계를 받은 자들은 체육정보시스템을 통해 징계기간 중 체육단체 활동을 제한해야하지만, 실제 회원종목 등 징계 등록 대상 286건 중 적정 기간(3개월)내에 등록한 경우는 37(12.9%)에 불과했다.

 

이에 김영주의원은 체육계는 폐쇄적인 구조로 이어져 폭행·성폭행을 당하더라도 보복이 두려 워 숨기는 경우가 만연해있다라며,“신성해야할 스포츠계 내에 폭행·성폭행 문제는 가해자를 엄벌에 처하여 반드시 근절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이메일 : khh9333@naver.com>
광고